남한산성 대갓집 양반들이  즐겼다는 " 효종갱 "

해장국을 밤새 끊이다가 새벽녁 통행금지 해제를 알리는 파루의 종이 울리면 대갓집으로 배달되던 최초의 "배달해장국 "

 

 

기록으로만  전해왔고 , 지금은 남한산성 일부 주민들이 요리를 하며  , 많이 변형돼 있다는 말을 듣고 수소문해 보았다

경기문화재단,남한산성문화관광사업단,을지대 조리학과 신미혜교수, 산성내상인들과 공동연구로 개발했다 한다 .

 

3시간을  발품으로 온동네 휘젖고 다니며  물어봐도 ,  해장국을 파는 집도 없고 아는 사람도 한명 없다 ... 맥이 빠진다 .

 

 

 

그나마  해장국을 한다는 집이 있어 다행이며 .  다리 아픈게 좀 위안이 된다 ....  남한산성 로타리에 위치해 있다 .

 

 

1925년에  간행된 최영년의 해동죽지 (海東竹枝 ) 기록을 근거로 하여 "효종갱 " 은

배추속대 , 콩나물 , 송이 , 표고 , 쇠갈비 , 해삼, 전복등 18가지 재료와 토장을 풀어 온종일  푹 고아낸다 ... 쉽지않은 조리 法

 

 

한옥의 고풍스럽고 우아한 만큼  대대로 전할 전통의 맛집이 아쉽다 ... 대부분 백숙 , 오리탕이 많아 서운한 생각이 든다  .

 

 

 

남한산성 안에는  고풍스런 한옥이 아니면 집을 지을수 없나보다 .

온통 멋진 한옥뿐이다 .

장인의 혼으로  빚어내고 대를 이어 줄만한 음식..

대물림 향토음식점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해본다 .

 

                                     물과소금의 맛있는인생

 

'착한 가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정식집 " 두둑한 상 "  (0) 2012.10.24
최미자 소머리국밥  (0) 2012.10.22
칠갑산 착한맛집 " 은행집 "  (0) 2012.10.15
남한산성 전통음식 " 해장국 "  (0) 2012.10.10
돌고래식당  (0) 2012.10.05
아라비카  (0) 2012.10.04
정자동 카페거리에서 만나요  (0) 2012.10.03
Posted by 물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