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100 여년전  남산산성에 행궁( 왕의 집무실 ) 을 일본이 폭파하여 없앤 사실을 알고  깜짝놀라다 .

수도를 방어하는  전략요충지의   병기와  왕이 집무하는  행궁을 폭파한 사실 , 역사에서 배운적이 없다 .

 

                                                                                                                                          광주방향의 산성문

 

 

  덕수궁,  원래이름이  경운궁인데 , 일본이 고종황제를 폐위하고  덕수라 한것이 덕수궁으로 불리게 된것 .......

 

 

힘이 없으면 외세의 침략과 수모를 당하고 , 얻어 터지고 , 나라가 없어진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 산정상의 산성마을

 

 

본래의 사진 1장을 프랑스에서 찾아 , 11 년동안 복원하여 최근에 일반에게 공개되였다 .

복원전에는  궁터앞의 기둥 4개만 덜렁 있어 ,  무엇인지 몰랐다 한다 .... 그동안 역사학자들 은 무었을 하셨단 말인가 .

 추측하기에는   경운궁 화재가 나고 , 고종황제가 독살로 추정되어 3. 1 운동이 시작될 무렵, 민란을 차단할 목적으로... 추정한다.

 

 

남한산성에 복원된   행궁의  정문 ....

 

 

행궁으로 올라가는 첫번째  관문 ...... 너무 일찍 문을 닫아 아쉬움이 남는다 . 다음에 꼭 다시 방문.................

 

 

행궁의  우측 산 오솔길로  올라가  , 규모를 어림잡아  알수있었다 .....  세금을 잘 쓰셔서 기분이 좋읍니다 . 후대의 문화재산

 

 

예전에  땔감으로 나무를 많이 베었는데 ,  빨간적송과 금강송을 잘 관리하셔서 감사합니다 .  굵기가 제몸통의 2 배나 됨니다 .

 

 

제는 백제의 고도 도시를 둘러보고 왔읍니다 

 계백장군의 마지막전투  황산벌 , 의자왕이 투신한  낙화암 , 구두래 강터      , 그옛날 궁남지 연못의 아름다움

힘이 없는 국가는 패하여 없어지고 , 얻어 터지는 수모를 당한 흔적이 아직도 보이는것 같애

그 쓸쓸함이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

백제가 힘이 있을때는 지금의 한강까지 입니다 .

 

                               물과소금의 맛있는인생

'여행의 즐거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드레뜰의 백제문화제 와 코스모스축제  (0) 2012.10.30
칠갑산  (0) 2012.10.19
남한산성  (0) 2012.10.18
힘 없으면 서글프다  (0) 2012.10.09
예당저수지  (0) 2012.10.08
화양계곡 가을단풍  (0) 2012.10.05
덕수궁 돌담길  (0) 2012.09.21
Posted by 물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