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 부지깽이나물과 강원도 곤드레 나물이 싸우면  누가 이길까  ! 척박한 환경에서 자란것이 이긴다 .

           비바람치고  가뭄과 홍수. 혹한을  견디고 살아난 동식물이 강하고 , 맛이 있는 자연산이 좋은 이유일 것이다 ........

 

 

           강원도에서  구하기 힘든 부지깽이 나물은 울릉도에서만 나오는 나물인것 같다 , 울릉도 여행을 해보면 논은 아예

           없으며, 밭도 삐알밭 손바닥 만 하다 , 그만큼 척박한 산으로만 이루어진 섬이 울릉도다 .

           부지깽이 나물은 이른봄에 채취하며 ,쌉싸롬하며 뒷맛은 고소하고 부드러운 향을 즐길수 있다 , 산나물중 백미이다 .

 

 

           울릉도 여행에서 최고의 음식이라면 , 저는  부지깽이 산채나물비빔밥 이라고 하겠읍니다  ~ 배가 고팟었나  ㅎㅎㅎㅎ

           부지깽이 절임나물 , 부지깽이 건채나물무침에 ~  막걸리 환상입니다 .......   저많은 사람들이 나물을 먹으러   ^ *&@#$%

 

 

         이장희선배님도  울릉도에 오셨다가  울릉도의 멋진 바다 , 원시림의  산, 명이나물 , 부지깽이나물 같은 자연의 맛에

         빠지져서   눌러 않아 사신다는 애기를 들었읍니다 . 봄에는 더러 포항의 죽도시장에서 구할수 있다네요 .

 

 

            울릉도를  나오기전에 소개를 받아 , 바닷가 올랫길을 걸어 보았읍니다 ..... 울릉도 여행의 백미입니다 .

 

 

           바닷물에  손 담그면  잉크빛  물들것 같은 파란 바다와  굽이굽이 해안을 따라 걷는 이길은 천국으로 가는 길 ..

 

     

    이 해변길을 따라 가면 , 울릉도 등대가 나오며  ~ 산으로 가면 , 해볕이 비추지 않는 어두운 원시림이 나온다 .

        부지깽이는 한방에 해열제  배합재로 쓰기도 하며 비타민 A . C 단백질,칼슘 , 인 성분이 있는 울릉도취나물이라고 합니다.

 

 

           강원도 정선지역에서 나온 곤드레나물로 밥을 한것입니다  ~ 제 입맛에는 부지깽이 나물이 이겼읍니다 .

           부지깽이 나물은 구하기 쉽지않은 싸리버섯과 비슷한 맛이네요   ...........

 

                                타인에게  자신의  힘을  나누어  주고 , 마음을 열어 주는것은

                              자신의  삶을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입니다 ......

                              바보같은 사람은 자기일에만 몰두하는 사람이지요 

                                       물 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

                                            

 

 

 

                             

Posted by 물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