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선정

                                                               다산  탄신   250 년 기념

                                                               한국의  혼 

           다산이 서거한지 100년후 우리는 국권을 상실하고, 그후  또 80 여년이 흘렀어도

           그가  염원했던  민생과  부국강병은  현재도 진행하고 있읍니다 .

 

                                     다산  정약용이  살던 , 마재마을 ~ 정약용은  1762년 마재에서  태어나 15년을 살았다.

       이후 성균관  유생시절과  과거에 급제하여  관직에  있을  때에도 마재마을을  수시로 다녔다 .  정조가  돌아가신  후인

       1801 년 ( 순조 )  강진으로  유배되어  돌아온후 ,  또  18 년을  이곳에서 살았다 . 마재라는  지명은  임진왜란  때 외구들이

       산의  정기를 누루기 위해 산 정상에 묻었던  무쇠로  만들었다는  철마에서  유래한다

 

 

                           정약용생가앞  주차장옆에 있는  연꽃 밭이다 .  생가에서  약 300 m 떨어진 가까운 곳이다

                                   한강가 가까운 위치이다  ( 조선시대에는 한강을 " 열 수 " 라 하였으며 고향으로 돌아와

                                   환갑이 되기 전까지 사용한  별호이기도 하다 . )

 

 

                    생가의  앞에는  비교적  세련되고  여유있는  식당 과 차집이 더러 있다   (  차를  마실때  예를 말한  " 다도 "

                    의 처음 말을 만드신 분이  정약용 선생이시다  )

 

 

                  문화재  관리 와 정약용선생의  정신을 이어 받아 교육의  장으로 잘  하시고 있음에 감사를 드림니다

                               위치는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능내리  27  -  1    ( 전화 031  579   6000  )

 

 

                      1777 년 ( 16 살 ) 성호  이익의  ( 성호 집 ) 을  읽고  실학자가 되기로 마음먹는다 . 1783 년 ( 22 살 )에

                      과거에 합격하여 정조임금을 만난다 . 정조는  정약용의  학문과 사람됨을 알아보고 매우 좋아한다 .

                      1784년 ( 23 살 ) 친구 이벽 과  서학 ( 서양학문 / 천주실의 )에 대해 토론하고 , 큰 충격을 받는다 .

 

 

                   1792 년 ( 31 살 ) 거중기를 이용하여 화성을 쌓으며 ,  공사비 4만냥을  아껴 백서을의  칭송을 받는다.

                   1794년  ( 33 살 ) 경기도의 암행어사가 되어 고통받는  백성들을 위해 탐관오리들을 잡아낸다 .

 

                           다산을 현대적 시각으로 재조명 하고 시대를 앞서간 선구자의 업적과  자취를 전시

 

                        1801 년  ( 40 살 )  신유박해  때 모함에  빠져 모진 고문을 받고 ,  전라남도 강진으로 귀양을 간다

 

 

                                               낮은  담  너머로  백성들을  바라본  다산의  동상

 

                  1801 ~  1818  ( 40 ~ 57 살 ) 강진에서 귀양 생활 , 제자를 가르치고 , 학문을 연구 하며 , 국가 개혁을 주장하는

                   책을  펴낸다   ( 경세유표 /  국가의  통치기구  전반에 대한  근본적인 개혁안을 담은 책이다 .. 털끝 하나도 병

                   들지 않은 것이 없으니 , 지금에 와서 고치지않으면 반드시 나라를  망치고야 말것이다 .. ). 목민심서.흠흠심서

                    는  그의  대표 저서 이기도 하다 .

                   강진의  " 다산초당 " 을  가보면  그의  마음을  볼수있다  ~  참으로  안타까운 세월이였다는 생각이 든다 .

                                                 이당시  국가의  중심에서 국정을 운영하였다면  지금의

                                             지금의 한반도 역사가 바뀌지 않았겠나.............

                그가 서거한 지  100 년 후 , 우리는 국권을  상실하는  질곡의 역사를 겪으면서  중심에는  그가 그토록 염원했던

                     민생 과 부국강병이  지금도  ~  현재도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나라의  부패를  꾸짖던 선생의  쩌렁쩌렁한  목소리 와  꼿꼿하고 검소한 다산의 생활이  보존 되어 있다

 

                        1822 년  (  61 살 )  스스로  묘지명  ( 자신의  일생을  정리한 글 )을 짖고 ,  여유당집  500 권을 펴내다

            이곳은  북한강 과 남한강이 만나  한강을  이루는  " 두 미  " ~   " 두물머리 ", 두 큰물이 아우러지는   이곳은  실학의

            회합이라는 운명과도 같으며, 강진 유배에서도 다산에게  소내는 마음의  고향이었다 .

 

             

  한강을  통해  사람과  세상을 발견합니다. 강진에서 온지 6년 , 결혼  30 년을 맞은  부인  홍씨에게서 온

               붉은치마 , 거기에  자신의  마음을  다시  담는다 ...................

                            1836 년 ( 75 살 ) 결혼한지  60 년  되는  날에  고향  마재에서  눈을  감다  ...............

 

 

                                이백년  세월의  바람 앞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두  아들에게는  사대부로서의  행동과  마음가짐을  훈계했고 , 시집가는  딸에게는  집안의  화락을 기원

                    했으며 ,  막내딸에게는   위로의  매화가지에  앉은  새로  담아낸다 ..

           

 

                     정약용은  1762 년  음력 6 월 16 일  사시 (10  ~ 11 시 ) 에 태어나 75세 이던  1836 년 음력 2 월 22 일 진시

                     ( 8 ~ 9 시 )에 세상을  떠났고 . 그의 유언에 따라 집 뒷산에 장사 지냈으며 . 부인 풍산홍씨와 합장 한다 ..

                      사진 우측 뒷편에 있는 것이  정약용의 묘이다  (  예의상  묘는 사진을찍지 않았읍니다 )

 

            

                             다산의  집   뒷편  "  묘  " 에서  바라본  넷째아들로 태어난  생가의  모습이다

                                                     당 호 는   여 유 당  ( 與  猶  堂 ) 이다

                  실학 박물관  (  다산 문화재  :  매년 9월 말 에서  ~  10 월초 /  9.30  ~ 10 . 2  다산에 관한 모든것  )

 

            

                 알아주는  사람이  적고  꾸짖는  사람만 많다면  ,  천명이  허락해주지  않는 것으로  여겨 한 무더기

                 불속에  처넣어  태워버러도  괜찮다 . 했던  그였읍니다 .  하지만  현실과 이상의  간극에서 그 꿈을

                 제대로  펴지 못하고 ,  회갑을 넘어 스스로를   사암  이라 불렀듯이  후세를  기약할수밖에 없었읍니다.

 

 

                     실학은  조선후기의  새로운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대  유교경전의  재해석을 바탕으로

                  서양문물을  수용하여  조선후기의  개혁방향을  제시하는  과정에서  탄생하였다 . 임진외란 과 병자호란

                  으로 국가기능이 마비 되고 , 국토가 황폐화 되는  시대적 상황에도  불구하고  학문은  여전히  농민들의

                  현실생활과 는  동떨어진 사장학이  아니면  주자학적 성리학이나 형식적  예학에  잠자고 있었다 .

                  이러한  학풍을  반성하고  국가의 총체적 개혁과  대외개방을  지향하려는 새로운 학풍

                  일어 났으니 ,       이것이  곧  실학이다 .

 

              서계 박세당은  [ 색경 ] 이라는 농업에 관한 , 우리 농업환경에 맞추어 과수 , 원예 , 수리등  농사에

              필요한 지식을 정리하여 풍토에 적합한 농법을 찿아 보급하려고 하였다 .

              실사구시   Seeking truth  from  real  facts

              개    혁      Reform

              실    용      Practical

              실    중      Pragmatic

              자아발견   Self - discovery

 

                    정약용

                   한반도의  고대의 역사로 부터  ~  현대에  이르기  까지  수많은  인문학의 석학들이 많이 계시다 .

                   백성과  나라모두가 잘 살기를 바라며 저술하신  수많은  책에서  우리는  다른  말을 할수가 없다 ....

                   한사람이 생전에 1권의 책을 쓰기도 어려운데  ~ 천여권의 책을 쓴것은 땀이 아니고 ,  피로 쓰신것이다 .

                   지금도  하늘나라에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7 번째로     2050 클럽에  가입한 걸 아시고 기뻐하실것 같다 .

 

 

                      작년에는  유배지  전라남도  강진을 다녀온후 마음이 착찹하였다 , 생활하던 곳에서

            내려보면  강진의 들판과  바다하구가 보인다 .유배지에서 18년을 내려보며 많은 책을 저술하고

             남양주  마현에서  생을 마감하며 , 집뒤의 아주 작은 언덕에 묘도 소탈하게 하고 계시다.

            14세기의  서양의  문예부흥과 맞먹는  사상 , 서양  문예부흥이  자기시대 문제해결의  길을

            찿기위해  그리스나  로마의 고전으로 돌아가려는  운동이였다면  , 실학도  자기시대 문제해결

            의 길을 찿기 위해 중국 ( 동아시아 ) 의 고전을 재해석 하려는  운동이었다 .

            어린자녀가 있으시면  꼭  가보시기 를  권면하고 싶읍니다 ..

 

             물 과 소금의 맛잇는 인생 .

Posted by 물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