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신분은 절대 비밀이고요 . 여주쌀 중 최고 좋은 쌀로 기부하려고 합니다 .이런 분들이 있어 세상은 따뜻합니다   .    

 어머니 께서 밥을 하실때  한공기 떠서 항아리에 모아 누군가에게 주셨는데 이유는 말하지 않으셨읍니다 ....

어머니 돌아 가신지 10년이 되어갑니다 ......

                                                                                          

                                                                                                 어머니 사진이 없어 친구 ,고재훈의 사진첨부합니다

곤난한 이웃에게 아무도 모르게 쌀을 퍼갈수 있도록 사랑을 실천한 경주 최부자집 , 서울 원천교회 " 사랑의 쌀독 " ..........

쌀이 없는데 반찬도없겠지 ! ...... 생각하는 사람이 많으면 많을수록 우리사회는 따뜻한 나라 , 포근한 사회가 될것입니다 .

샘물은 퍼 낼수록 물이 맑아지고 . 조그만 사랑을 나누고 행동으로 실천하면 이것이 행복입니다 ....

                                                        물 과 소금의 맛있는인생

Posted by 물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