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과 사람 5 월호 ~



느끼함을 쏙 빼고 , 바삭바삭 고소한 튀김 만들기 도전해 본다 .


맛과 건강을 함께 챙길 수는 없을까 ?


바삭바삭 맛있는 단호박 , 파브리카 튀김요리를 해보자 ..








튀김에 적합한 식용유는


카놀라유 , 현미유, 해바라기씨유 , 포도씨유 등이다 .


카놀라유는 240˚C로 발연점이 높아 바삭한 튀김을 만들 수 있으며 쉽게 산화되지 않는다 .


올리브유는 특유의 향미 때문에 튀김유로 적합하지 않다 .










카놀라유 , 튀김가루, 감자전분, 계란1개 , 레몬 1/4 개, 단호박,파브리카


야채튀김을  해보자 ...


튀김가루 1 :  감자전분 1 을 배합한다 .









계란은 노른자 만 사용하고 , 레몬은 1 쪽 즙을 넣었다  ....







노른자 만 사용하여 레몬을 섞어 놓는다 



레몬은 생수 와 달걀 노른자가 분리되는 현상을 막아주고 바삭한 튀김을 만든다 








파브리카 와 단호박을 예쁘게 썰어 놓고 , 대강의 튀김준비 완료 ....








더 바삭하게 튀기려고 맥주를 얼려서 슬러시로 만든후 생수 대신 시도해 보았다 



맥주 기포 와 차가운 맥주에 의해 반죽에 구멍이 숭숭 뚫리면서 공기가 잘 투과돼


기름이 잘 빠지고 바삭한 맛이 난다 ....








채소튀김은 160 도 정도 저온에서 튀겨야 쏙까지 잘 익으며


어패류 와 육류는 170 ~ 180 도의 중온에서 튀긴다 .


튀김 반죽을 떨어 뜨렸을때 튀김냄비 밑바닥까지 가라않았다 떠오르면 170 도


중간까지 내려갔다 올라오면 180 도 다.


재료를 조금씩 넣고 튀겨야 온도가 내려가지 않는다.


육류는 180도의 고온에서 한번 더 튀긴다 







튀겨낸 튀김은 구멍이 뚫려 통풍이 잘되는 용기에 올려두어야 기름기가 빠진다


키친타월은 묻은 기름이 그대로 다시 튀김에 스며들어 좋지 않다 .


처음해보는  튀김


접시에 담아 예쁘게 정리해


발사믹크림 소스를 뿌려 보았다 


GOOD !


한조각이라도 온 가족이 맛있게 먹어주니 


감사한 일요일 저녁이다 



물과소금의 맛있는 인생

Posted by 물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