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파스타 중 하나..

 

창작품으로.. 봉골레파스타 ~

 

집에 있는 재료를 주섬주섬모아 만들어 보기로 한다 .

 

토마토를 넣는 봉골레는 없다

 

일단 시도해 보기로 한다 .

 

페페론치노 ( 이탈리아 고추 ) 대신 청양고추와 , 건고추로 해보기로

 

 

 

 

 

 

 

봉골레란 이탈리아말로 조개라 한다... 바지락 ,모시조개, 백합을 이용한 담백한 파스타이다 .

 

퓨전식  해물 봉골레 ( 오징어 ,생우, 토마토 ) 맛이 어떻게 나올까 ....  궁금해 진다  !

 

링귀네 또는 스파게티면으로 하는게 원칙이지만 ~ 월남 쌀국수로 만들어 본다 .

 

 

 

 

 

 

준비한 부재료 백포도주, 올리브유 , 소금 , 마늘 .... 마늘은  편으로 넣는게 좋다 . ^ ^

 

 

 

 

 

 

모시조개만으로 할까 하다 ......   퓨전으로  고고  ~

 

 

 

 

 

 

면을 삶을때 약간의 식초를 넣으면 면빨이 쫄깃해 진단다  ..

 

후레쉬 바질이 좋지만 너무비싸다  ... 취향에 맞는 건바질,약간의 오레가노를 넣어본다 .

 

 

 

 

 

 

 

쌀국수는 끊기 시작하여

 

3분 30 초 정도 삶은후 , 바로 찬물로 세척 물기를 빼주면 ~ 면이 쫄깃쫄깃하다  .

 

삶은후의 평가 .. 맛은 좋은나 , 묵은 쌀로 면을 만들어  쌀냄새가 흠이다 ....

 

1인분에 생면 80 g 정도가 좋다

 

 

 

 

 

 

올리브유는 1인분 기준 3 숟가락 정도

 

마늘은 편으로 얇게 썰어 약한불로 볶으면 ~ 마늘향이 나오고 노랗게 익을때 까지 향을 우려낸다 .

 

 

 

 

 

 

마늘이 볶아지면

 

준비한 조개를 넣고 올리브오일로 고루 코팅되면

 

와인 2 큰술을 더해 충분히 볶아 , 충분히 열을 가해 알코올을 날려야

 

요리에서 시큼한 맛이 없어진다 .

 

 

 

 

 

 

1인분기준 물을 한컵정도 넣고 살짝 끊여 조개의 시원한 맛을 우려낸다 .

 

 

 

 

 

 

모든 요리사 , 쉐프들은 꽃소금을 주장하지만  ~ 나는 천일염을 고집한다  ( 이유 / 건강과 마그네슘 함유량 )

 

준비한 후추 , 바질 , 오레가노를 약간넣은후 간을 본다 .

 

맛이 좋으면 요리후 싱겁다  ~ 이상태에서는 약간 짭조름  ..

 

 

 

 

 

 

얼토당토 않은 퓨전식 봉골레파스타 만들기...

 

새우 , 오징어, 토마토를 넣고 끊여 본다 .

 

 하지만 ... 욕심은 금물이다 , 내가 먹겠다고 많은 재료를 넣으면 ~ 고유의 맛은 나지 않는다 .

 

 

 

 

 

 

맛을보니

 

오징어의 비릿한 향 , 새우의 냄새가 ~ 앞의 조개에 나왔던 담백한 맛이 없어졌다 ..

 

 

토마토는  좋은 느낌이다

 

 

 

 

 

 

짭뽕   파스타 " 봉골레  "

 

 

 

 

 

 

 

처음 만든 파스타 " 봉골레 "

 

실패작이다 .

 

오징어 , 새우살만 넣지 않고, 파스타면으로

 

만들면

 

담백하고, 매콤하며 시원한  제대로된 " 봉골레 " 만드는데 어려움이 없을것 같다 ..

 

이름을 뭐라 지을까.

 

회사 사장이 만들었으니

 

CEO 파스타

 

물과소금의 맛있는인생

Posted by 물과 소금의 맛있는 인생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